Dialogue

Vocabulary

Learn New Words FAST with this Lesson’s Vocab Review List

Get this lesson’s key vocab, their translations and pronunciations. Sign up for your Free Lifetime Account Now and get 7 Days of Premium Access including this feature.

Or sign up using Facebook
Already a Member?

Lesson Transcript

안녕하세요, 여러분. 선현우입니다. 여러분은 과일을 주로 어디에서 사세요?
여러분은 어떤 과일을 좋아하세요? 저는 과일을 그렇게 많이 좋아하는 것은 아닌데, 가끔씩 과일을 먹고 싶을 때가 있어요. 과일을 왜 안 좋아하냐고요? 저도 잘은 모르겠어요. 그런데 어렸을 때부터 ‘과일은 너무 비싸’라는 생각을 해서 그런지, 혼자 있으면 과일을 별로 사지 않아요.
한국에서 가장 많이 먹는 과일은 아마 수박, 귤, 사과, 복숭아, 토마토 정도가 아닐까 생각해요. 그리고 요즘에는 바나나, 파인애플과 같은 열대 과일들도 많이 팔고 있어요. 보통, 이런 과일들은 시장 뿐만이 아니라 집 근처의 작은 수퍼에 가도 살 수 있어요. 가격은 시장이 가장 싸고요.
그런데, 저는 시장에서도 별로 과일을 사지 않고, 수퍼에서도 잘 사지 않아요. 저희 동네에는 가끔씩 트럭에서 과일을 파는 과일 트럭 아저씨가 오시거든요. 시장에서 파는 과일과 비교하면 가격이 더 쌀 때도 있고, 더 비쌀 때도 있는데, 수퍼에서 사는 것보다는 훨씬 싸고, 왠지 더 신선한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그리고 트럭이 항상 집 앞의 골목까지 오니까, 집에 있다가 “과일 사세요”라는 목소리가 들리면 바로 뛰어 나가서 살 수 있으니까요.
트럭에서 물건을 파는 것은 과일 트럭 뿐만이 아니라, 생선 트럭도 있고 야채 트럭도 있는데, 왜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항상 과일만 트럭에서 산답니다.
여러분 동네에는 트럭에서 뭔가를 파는 사람들이 있나요? 여러분은 주로 무엇을 사시나요?
그럼 다음 주에 다시 새로운 이야기와 함께 찾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8 Comments

Hide
Please to leave a comment.
😄 😞 😳 😁 😒 😎 😠 😆 😅 😜 😉 😭 😇 😴 😮 😈 ❤️️ 👍
Sorry, please keep your comment under 800 characters. Got a complicated question? Try asking your teacher using My Teacher Messenger.
Sorry, please keep your comment under 800 characters.

KoreanClass101.com
Friday at 6:30 pm
Pinned Comment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안녕하세요, 여러분. 선현우입니다. 여러분은 과일을 주로 어디에서 사세요? 여러분은 어떤 과일을 좋아하세요? 저는 과일을 그렇게 많이 좋아하는 것은 아닌데, 가끔씩 과일을 먹고 싶을 때가 있어요. 과일을 왜 안 좋아하냐고요? 저도 잘은 모르겠어요. 그런데 어렸을 때부터 ‘과일은 너무 비싸’라는 생각을 해서 그런지, 혼자 있으면 과일을 별로 사지 않아요. 한국에서 가장 많이 먹는 과일은 아마 수박, 귤, 사과, 복숭아, 토마토 정도가 아닐까 생각해요. 그리고 요즘에는 바나나, 파인애플과 같은 열대 과일들도 많이 팔고 있어요. 보통, 이런 과일들은 시장 뿐만이 아니라 집 근처의 작은 수퍼에 가도 살 수 있어요. 가격은 시장이 가장 싸고요. 그런데, 저는 시장에서도 별로 과일을 사지 않고, 수퍼에서도 잘 사지 않아요. 저희 동네에는 가끔씩 트럭에서 과일을 파는 과일 트럭 아저씨가 오시거든요. 시장에서 파는 과일과 비교하면 가격이 더 쌀 때도 있고, 더 비쌀 때도 있는데, 수퍼에서 사는 것보다는 훨씬 싸고, 왠지 더 신선한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그리고 트럭이 항상 집 앞의 골목까지 오니까, 집에 있다가 “과일 사세요”라는 목소리가 들리면 바로 뛰어 나가서 살 수 있으니까요. 트럭에서 물건을 파는 것은 과일 트럭 뿐만이 아니라, 생선 트럭도 있고 야채 트럭도 있는데, 왜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항상 과일만 트럭에서 산답니다. 여러분 동네에는 트럭에서 뭔가를 파는 사람들이 있나요? 여러분은 주로 무엇을 사시나요? 그럼 다음 주에 다시 새로운 이야기와 함께 찾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

Koreanclass101
Tuesday at 7:02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안녕하세요 마크씨,


정말 생긴 것도 열대과일 처럼 생겼어요! 남미에서 왔다는 말씀을 하시니 먼가 비슷한 느낌이긴 하네요. 브라질이나 멕시코 같은 곳에서 왠지 날 것 같은 느낌이! 마당에 피조아 나무를 심으셨다니 정말 좋으시겠어요! 진정한 유기농 과일이네요. 저는 로즈마리랑 허브같은 작은 식물들 밖에 안 키워봐서 제가 키운 과일 나무에서 과일을 따먹어보고 싶네요!


아니에요 전혀요! 초기에는 뉴질랜드만이 제가 좋아하는 포도를 길렀었는데 요즘은 칠레에서 키우는 것 같기도 하더라구요.


뉴질랜드의 날씨는 정반대여서 비슷하지 않을 줄 알았는데 반대인 것 만 빼면 온도적인 면에서나 나머지 북반구에 있는 국가들과 비슷한가봐요!



Thank you


Madison

Team Koreanclass101.com

Mark
Wednesday at 4:28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명확하게 설명해 주셔서 고마워요. 제가 한번 해 보겠어요...


저는 처음으로 피조아를 보고 맛봤더니 왠지 피조아가 열대지방에서 왔다는 느낌이 생겨서 그런지 열대과일 인 줄 알았어요. 그러나 몇년 전에는 별로 덥지 않고 바람이 많이 세게 부는 Wellington에 위치한 우리 집 마당에서 피조아 나무를 하나 심었어요. 요새 가을마다 그 나무에세 맛있은 과일을 많이 수확해요. (나중에 피조아가 남미에서 비롯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Madison 씨 뉴질랜드의 와인을 맛보셔서 고마워요. 좋은 와인을 추천하고 싶지만 와인에 대해서 잘 몰라서 죄성해요.


Mark

Koreanclass101.comVerified
Monday at 12:14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아 마크씨,



밑에 써놓으신 코멘트를 놓칠 뻔했네요!


계절과일이 생각보다 한국과 많이 비슷하네요! 물론 오렌지는 빼구요 ^^


페이조아는 한번도 먹어본 적이 없어요!! 열대과일 느낌이 나네요!


참 뉴질랜드 와인 정말 좋아한답니다!^^ 소비뇽 블랑은 정말 마시기에도 좋고 아름다운 향이 너무 좋답니다:grin:




Thank you


Madison

Team Koreanclass101.com

Koreanclass101.comVerified
Monday at 12:10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Hey Mrk,



I think it is a very good translation! Or the ambience-wise, you could also say as in assumption - without knowing is good but I think that would be closer to '모르고' which literally means without knowing.


그런지 will be quite close to the meaning of 'seems like/as'


Just because NZ seems like an extremely nature-friendly country, I have assumed that the fruits would be quite cheap as well?


But again the direct translation is really hard to be made especially when the two languages are two distinctive ones.


Your interpretation will also be widely accepted ;)





Thank you


Madison

Team Koreanclass101.com

Mark
Thursday at 5:01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PS: Madison 씨. 실례지만 질문 있어요.


Madison 씨가 전에 쓰신 댓글은 “왠지 뉴질랜드는 굉장히 자연친화적이라는 느낌이 있어서 그런지 농산물이 더 쌀 줄 알았어요.”라는 문장 말이예요.


제가 영어로 번역해 보면: “Because I somehow have a feeling that New Zealand is an extremely nature-friendly place, without really knowing I (mistakenly) thought that agricultural products would be less expensive”.


특히 “그런지 = without really knowing”라는 번역이 어때요?


좀 도와주시면 고맙겠어요.


Mark

Mark
Wednesday at 6:03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안녕하세요 Madison 씨


요새 “세계경제”라는것 때문에 뉴질랜드에서는 시장이나 수퍼에서 수입 과일과 국산 과일도 찾을 수 있어요.


국산 과일중에서 계절에 따라 사과, 배, 키위 (kiwifruit), 페이조아 (feijoa), 살구, 자두, 복숭아 그리고 딸기 가장 흔해요. 오렌지과 귤 (mandarin)도 있지만 호주나 California같은 더운 지방의 산품 비교하면 주로 맛이 좀 신 편이에요.


Mark

Koreanclass101.comVerified
Wednesday at 1:34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안녕하세요 마크씨,


정말 싱싱한 과일을 맛볼 수 있는 좋은 기회이겠어요!


저두 그런 주말 시장을 정말 좋아한답니다. 아무래도 마트에서 사는 과일들은 그만큼 유통과정이 길기 때문에 신선도가 떨어지는 것 같아요..!


과일이 비싸다니 신기하네요! 왠지 뉴질랜드는 굉장히 자연친화적이라는 느낌이 있어서 그런지 농산물이 더 쌀 줄 알았어요.


뉴질랜드는 어떤 과일들이 가장 흔한가요?




Thank you


Madison

Team Koreanclass101.com

Mark
Monday at 6:05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안녕하세요.


뉴질랜드에도 수퍼에서 과일을 살 수 있지만 대체로 비싼 편이에요.


제가 살고 있는 도시에는 토요일마다 농장의 주인들이 과일이나 야체 가득 차 있는 트럭으로 와서 어느 시내의 주차장에서 모여 거기서 과일과 야체를 팔아요. 그런 시장에서 온갖 종류의 과일을 찾을 읶고 값도 좋아요.

KoreanClass101.comVerified
Saturday at 10:26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안녕하세요, 마리아님!


과일을 좋아하신다니깐 왠지 동질감이 생기는데요?:grin:

저도 과일을 너무너무 좋아해서 밥 대신 과일로 끼니를 때울때가 많아요.

수퍼에서 사는 과일은 혹시 먹었을때 맛이 없을때에는 교환이나 환불이 가능할 수 있어서 좋지만, 트럭에서 사는 과일은 그런 서비스가 없으니 아쉽더라구요~


마리아님 덕분에 독일과 한국 생활들을 비교할 수 있네요.


고맙습니다!


Anne,

Team KoreanClass101.com

마리아
Saturday at 8:36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저는 과일을 너무 너무 좋아하니까 매일 매일 먹어요 ㅎㅎ


독일사람들은 과일을 보통 수퍼에서 사요. 과일 사장도 있는데 시장에서 파는 과일은 훨씬 더 싸요. 한국이랑 똑같군요!


우리 동네에는 가끔 아이스크림이나 다른 냉동 식품을 파는 사람들이 있는데 저는 트럭에서 식품을 사는 거 별로 안 좋아해서 보통 수퍼에 가요. 게다가 트럭이 자주 오는 편아니에요 ㅋㅋ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