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logue

Vocabulary

Learn New Words FAST with this Lesson’s Vocab Review List

Get this lesson’s key vocab, their translations and pronunciations. Sign up for your Free Lifetime Account Now and get 7 Days of Premium Access including this feature.

Or sign up using Facebook
Already a Member?

20 Comments

Hide
Please to leave a comment.
😄 😞 😳 😁 😒 😎 😠 😆 😅 😜 😉 😭 😇 😴 😮 😈 ❤️️ 👍

KoreanClass101.com Verified
Wednesday at 06:30 PM
Pinned Comment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문화 충격'과 '신라면'!
안녕하세요, KoreanClass101.com 여러분. 한국어 공부는 잘되어가고 있나요?
여러분은 한국어 공부를 하면서 무엇을 느끼시나요? '한국어’라는 새 언어를 접하면서 한국의 말만 배우시나요. 아니면, 한국의 문화, 한국사람들의 사고방식, 생활 습관 그리고 한국의 문화를 간접적으로 느끼지는 않나요? 전 오늘 제가 캐나다에서 처음 느꼈었던 문화 충격 ‘culture shock’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려고 합니다. 제가 혹시 말을 하는 동안에 눈물을 머금더라도 이해해 주세요…

제가 캐나다에 머문 지 2주일이 체 되지 않아 생겼던 일입니다. 전 방문을 굳게 닫고 방에서 한 발자국도 나가기를 거부하는 저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홈스테이 식구들이 해주는 저녁 식사도 마다하고 제 방 한구석에서 한국에서 가져온 ‘신라면’을 꺼내 들며 그걸 편안하게 부셔 먹는 저 자신을 보며 “내가 왜 이러지?”, “내가 미쳐가는 건가?”라는 생각도 했었습니다. 항상 밝고 사람을 좋아하며 스스로 긍정적인 태도를 잃지 않는 저였기에 그런 현상을 직접 느끼고 행하는 저 자신을 이해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렇게 하루, 이틀, 삼 일이 지났고… 무엇이 날 그렇게 힘들게 하는 것인지 고심을 하던 끝에 하나의 결론에 도달하게 되었습니다. 20여 년 이상을 한국이라는 나라 안에서 한국말만 편하게 쓰다가 갑자기 캐나다라는 나라안에서 영어라는 언어를 갑자기 접하게 되서, 제 몸과 마음이 그 새로운 언어와 문화에 적응을 못하는 문화 충격에 걸렸던 것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정말 불쌍했던 것은 너무 심하게 문화 쇼크에 걸린 나머지 스스로를 사람들로부터 격리하고 한국의 문화와 한국 사람들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신라면’을 통해서 스스로를 위로하고 격려하는 아주 희귀하고 몹쓸 병에 걸렸던 것이였습니다. 이 '문화 충격'이라는 병은 병원과 약국에서도 처방전도 없는 아주 희귀한 병이였던 것이였습니다. 이건 마음에서 오는 병이며 스스로 이겨내야 하는 병이라는 것을 조금씩 깨닫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해결책을 머리로 아는 것과 그 해결책을 행동으로 실천하는 것은 매우 다른 것이었습니다.

바로 그때, 머리에서 울리는 소리가 있었습니다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그 소리를 들은 날부터 전 모든 것들을 새롭게 보기 시작했습니다. 캐나다 사람들과 대화를 하는 데 있어서 언제나 장벽이라고 여겼었던 영어는 어느새 실수를해도 괜찮은 ‘장난감’같은 존재가 되어 있었으며, 캐나다 사람들과 친분을 형성하는데 어려움이라고 여겼었던 캐나다의 문화와 사고방식들은 내가 알아가야만 하는 ‘새로운 친구’같은 존재가 되어 있었습니다.  그 후로 모든 것이 180도 변하게 되었고 어느새 그 ‘신라면’은 가끔 나의 허기를 채워주는 본래 라면의 존재로 다시 돌아가게 되었습니다.

KoreanClass101.com 여러분, 여러분은 한국어를 처음 접할 때 어떤 느낌을 받았나요? 혹시 여러분도 저와 같이 문화 충격을 느껴보지는 않았나요? 만약 느껴보았었다면 그것을 이겨내는 여러분의 노하우는 무엇이 있었나요? 처음 한국어를 접할 때 정말 힘들었다고 느꼈던 부분은 무엇이 있었나요? 여러분의 모국의 문화와 특별히 다른 한국의 문화를 발견하지는 않았나요?

저는 진심으로 여러분 모두가 ‘승리자’라고 생각을 합니다. 사실 이렇게 저의 블로그를 듣고 이해를 한다는 것이 절대 공짜로 얻어진 결과물이 아니니까요. 여러분 더욱 힘내시고요. 제가 마지막으로 여러분 모두를 위해 한마디 던지겠습니다. “피할 수 없다면 즐겨라!”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KoreanClass101.com Verified
Tuesday at 05:43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razz:Hi, 도로시.


All advanced audio blogs of Koreanclass101.com has English translation. If you download PDF notes or click the Line by Line link on the top, you can see the translation for each episode.


Thank you ; )

도로시
Tuesday at 03:24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Hi Tim. Do you have an English version of this blog. I just want to make sure if I understood it correctly. Thank you.

KoreanClass101.com Verified
Monday at 03:41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안녕하세요 대니얼 님


오랜만이에요.. 힛! :mrgreen:


한가지만 알려드리고 싶어서 글을 남깁니다.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어요. 하하하


:roll:친목이 느껴져요. --> We say "친근감이 느껴져요." or "친근함이 느껴져요."


:grin::grin: 화이팅!

tim
Monday at 10:18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razz:


역시 조지님과 다니엘님은 외국어 (한국어)를 공부하고 외국 생활을 직접 해봐서 제가 느끼는 감정을 많이 느끼시는 것 같네요... 제가 한 경험에 동감을 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에 "동질감"을 느낍니다.


전 사실 캐나다, 아니 빅토리아 (Victoria city)를 무척 좋아합니다. 그 곳에선 피부색깔과 언어라는 장벽은 별 문제가 아니였던 것 같습니다.


미국과 한국은 좀 비슷한 감이 있습니다. 아니 일본도 비슷합니다.

이 세 나라는 자국의 언어를 잘 사용하지 못하는 사람을 보면 좀 깔보는 듯한 느낌을 풍기지요. 물론 사람마다 다르지만 특히 나이가 좀 있는 사람들은 이런 경향이 어디를 가나 아주 심합니다.


이런 경향이 하루 빨리 없어졌으면 좋겠는데... 사람들이 다 나같지 않으니...

상대방의 입장에서 생각을 한다면 외국인으로서 타지에 와서 새로운 언어와 문화를 배우고 거기서 생활을 한다는 것이 얼마나 힘든 것인가를 깨달을 수 있을텐데...


적어도 우리는 그러지 맙시다.

적어도 우리 주변의 사람들에게는 그러지 맙시다.

이건 저의 작은 바램입니다.

댓글 감사드립니다, 다니엘님 그리고 영훈님.


팀 :cool:

Daniel K
Saturday at 08:36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aha... Well, it's a good story!

George Posten
Saturday at 05:05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Daniel -- hi -- I have told that story quite a few times in quite a few places since 1985

Daniel K
Saturday at 04:17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George 씨!


그런 얘기 (넘어질 뻔 하던 할머니를 도와 주려고 하는데 고맙다고 듣기는커녕 야단 맞는다)를 한 번 들었는데요. 혹시 제가 기억하는 이야기가 George 씨가 예전에 하셨던 말씀이 아닌가요? KoreanClass101.com에서 그 이야기를 나누어 주신 적이 있어요? 안 하셨다면 누가 George 씨랑 비슷한 경험을 겪었네요.


Tim 씨!


지금까지 오디오 블로그를 재미있게 들었습니다. 아주 솔직한 이야기들이 들려 주시니까 Tim 씨는 제가 직접 아는 분이 아니라도 친목이 느껴져요.


저는 왜 영어 선생님을 하러 외국에 가는 서양인과 이민이나 유학하러 영어권 나라에 가는 사람들이 이렇게 달리 경험을 겪는지 알지도 모르겠어요. 제 얼굴은 한국인의 얼굴이 아니고 은행, 매점, 시장, 혹은 마트에 가서 몇 가지의 간단한 한국말 표현을 꺼내면 자주 "우리말 잘 하시네!"라는 칭찬을 듣곤 해요. 한국말을 하나도 배우지 않고 한국에서 사는 외국인이 많아서 대단한 실력이 아니더라도 누가 간단하게 한국말로 함으로써 칭찬을 받을 수 있어요.


반면에 미국, 캐나다, 영국에 살고 있는 외국인이 영어를 못 하면 국민들한테 혼이 날 수가 있어요. "우리 나라에서 영어를 하잖아! 영어를 배우지 그래?"라는 야단을 맞을 수가 있어요. 물론 본국의 언어를 배우면 더 순조로이 생활을 할 수 있겠지만 언어를 배우기 힘든 사람도 있기 마련이죠. 그래서 본국의 언어를 못 하는 사람에게 한국 같은 나라보다 영어권에서 살고 있는 것이 얼마나 무서울 수 있죠?

Daniel K
Saturday at 03:49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문화 충격"이라는 경험은 여러 식으로 겪을 수 있는 거에요. 한국에 오는 많은 서양인들이 처음에 한국 문화를 몹씨 ("너무 심하게"라고 할 수도 있고) 즐겨 가고 있어요. "우와 여기 맥주가 되게 싸네!" "한식이 맛있고 싸구나!" "나 외국인이니까 한국 여자들에게 나 유혹이 많아!"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흔해요.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그런 생각이 바뀌어요. "여기 양식이 별로 맛있지 않아!" "왜 은행원들이 영어를 못 하나? 나에게 불편을 끼쳐." "내 동료들이 영어를 할 줄 알아도 왜 나한테 한마디도 안 하지?"라는 생각으로 바꿀 수가 있어요. 그래서 외국에서 첫 3주일 기간은 영어로 "the honeymoon period"이라고 불리며, 그 이후에 "the everything here sucks period"이라고 불려요. 결국 대부분의 사람들이 모국도 새 나라도 둘이 장단점이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면서 외국에서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방법을 발견해요. 그런데 제대로 적응하지 못 하는 사람도 있죠.


제 경우에는 한국에 처음 왔을 때 문화 충격이 너무 심하지 않았어요. 한국에 오기 2개월 전에 한국말을 배우기 시작해서 서툰 말이라도 영어를 못 하는 한국인들과 간단하게 얘기할 수 있었어요. 그리고 지도해 준 서양인 형과 누나 덕분에 적응을 꽤 잘 할 수 있었어요. 또 제 한국인 동료들이 모두 친절해서 많이 도와 주었어요. 그들의 은혜를 잊지 않을 거에요.


As everyone has said: at the end of the day, we're all just people!

sawsaw
Saturday at 12:40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Hi,


I know that how the culture is more important for everyone.

Even if we visit to other country, we need to learn their culture before we go.


Saw

tim
Friday at 04:38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razz:


"Hello Beth,"

Are you an advanced learner?


Yes, that's shocking even in Korea these days.


Do you know a lot about Korean, Beth?

best,


Tim :coo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