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logue

Vocabulary

Learn New Words FAST with this Lesson’s Vocab Review List

Get this lesson’s key vocab, their translations and pronunciations. Sign up for your Free Lifetime Account Now and get 7 Days of Premium Access including this feature.

Or sign up using Facebook
Already a Member?

Lesson Transcript

보고싶다
잘 지내셨나요 KoreanClass101.com 여러분?
노래의 제목을 말하기에 앞서 한국 드라마, '천국의 계단', 을 보신 분들이 계시나요?
그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 송주 역의 권상우가 아이스 스케이트 장에서 여자 주인공, 정서 역의 최지우를 보며 부메랑을 던지면서 이런 말을 합니다.
“사랑은 돌아오는거야”라고요...
부메랑은 던지면 다시 돌아오니까 사랑도 다시 돌아온다고 말을 했나 봅니다…
네, 오늘의 노래는 ‘천국의 계단’의 주제가인 “보고 싶다” 입니다.
한국에는 이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데요...
저도 그 많은 사람들 중의 하나입니다.
그럼, 어디 함께 볼까요?
“보고 싶다. 이런 내가 미워질 만큼...
믿고 싶다. 옳은 길이라고 너를 위해 떠나야 한다고...
미칠 듯 사랑했던 기억과 추억들이 너를 찾고 있지만,
더 이상 사랑이란 변명에 너를 가둘 수 없어.
이러면 안 되지만 죽을 만큼 보고 싶다” - 여기까지!
먼저, “보고 싶다. 이런 내가 미워질 만큼”.
사람이 너무 보고 싶으면 그 그리운 사람도 그리고 그렇게 그리워하는 자신도 미워지나 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그런 경험을 해 보아서 “어느 누군가를 너무 그리워하는 내 자신이 미워진다.”라는 말에 많은 공감을 합니다.
다음, “너를 위해 떠나는 것이 옳은 길이라고 믿고 싶다”.
‘사랑’이란 ‘소유’가 아니기에 스스로 헤어져야 하는 때를 알고 떠나주거나 떠나 보내는 것도 '사랑'의 한 형태가 아닐까요...?
다음, “미칠 듯 사랑했던 기억과 추억으로 널 다시 찾고 싶다”.
스스로의 의지로 이별을 통보하거나 스스로 떠난 사람들은 이런 기분을 한 두 번… 아니 수백 번, 아니 수천 번은 느껴봤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런 기분 때문에 그 사람에게 다시 연락하는 것은 그 사람을 두 번 죽이는 행동이겠지요...
다음, “더 이상 사랑이란 변명에 너를 가둘 수 없다”.
제가 앞에서 말했듯이 ‘사랑’이란 ‘소유’가 아니므로 상대방을 가두려는 마음 또한 ‘사랑’이 아니라고 전 적어도 생각합니다.
사람은 영악하고 이기적이어서 자기가 한 행동과 결정에 ‘변명’을 하길 좋아하고,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스스로를 합리화 시키려고 수단과 방법을 찾습니다.
그것을 하기 위한 가장 쉬운 방법이 바로 ‘변명’을 만들어내는 것이지요.
사랑하는 사람을 자신의 이득과 이기를 위해 가두려는 행동이야 말로 자신의 변명을 합리화시키는 행동이 아닐까요...?
마지막 소절, “이러면 안 되지만 죽을 만큼 보고싶다”.
여러분은 누군가가 죽을 만큼 보고 싶은 적이 있었나요? 아님 현재 있나요?
“죽을 만큼 보고 싶은 누군가가 나에게 있다.” 그것 자체로도 행복한 게 아닐런지요…?
KoreanClass101.com 여러분, 지금 만약 하고 있는 ‘사랑’이 있다면 “보고 싶다”라는 말을 아끼지 마십시오.
전 말과 행동이 뒤따르지 않는 사랑은 '빈 껍데기'에 불과하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하고 있는 ‘사랑’이 없다고요?
그럼 한 번 더 스스로 힘을 내서 찾아보세요.
분명 당신이 죽고 싶을 만큼 보고 싶은 누군가가 당신 주위에 있을 것입니다.
개인적인 사랑도 한국어 공부도 열심히 하시길 진심으로 바라면서 전 이만 마치겠습니다.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3 Comments

Hide
Please to leave a comment.
😄 😞 😳 😁 😒 😎 😠 😆 😅 😜 😉 😭 😇 😴 😮 😈 ❤️️ 👍

Julia Lim
Wednesday at 03:32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흠... 사랑이란 변명에 너를 가둔다....


사랑이 변명이 될 수 있을까요?:roll::roll:

KoreanClass101.com Verified
Wednesday at 06:30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보고싶다
잘 지내셨나요 KoreanClass101.com 여러분?  노래의 제목을 말하기에 앞서 한국 드라마, '천국의 계단', 을 보신 분들이 계시나요?  그 드라마에서 남자 주인공, 송주 역의 권상우가 아이스 스케이트 장에서 여자 주인공, 정서 역의 최지우를 보며 부메랑을 던지면서 이런 말을 합니다.  “사랑은 돌아오는거야”라고요...  부메랑은 던지면 다시 돌아오니까 사랑도 다시 돌아온다고 말을 했나 봅니다…  네, 오늘의 노래는 ‘천국의 계단’의 주제가인 “보고 싶다” 입니다.  한국에는 이 노래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는데요...  저도 그 많은 사람들 중의 하나입니다.  그럼, 어디 함께 볼까요?

“보고 싶다. 이런 내가 미워질 만큼...  믿고 싶다.  옳은 길이라고 너를 위해 떠나야 한다고...  미칠 듯 사랑했던 기억과 추억들이 너를 찾고 있지만,
더 이상 사랑이란 변명에 너를 가둘 수 없어.  이러면 안 되지만 죽을 만큼 보고 싶다” - 여기까지!

먼저, “보고 싶다. 이런 내가 미워질 만큼”. 
사람이 너무 보고 싶으면 그 그리운 사람도 그리고 그렇게 그리워하는 자신도 미워지나 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그런 경험을 해 보아서 “어느 누군가를 너무 그리워하는 내 자신이 미워진다.”라는 말에 많은 공감을 합니다. 

다음, “너를 위해 떠나는 것이 옳은 길이라고 믿고 싶다”. 
‘사랑’이란 ‘소유’가 아니기에 스스로 헤어져야 하는 때를 알고 떠나주거나 떠나 보내는 것도 '사랑'의 한 형태가 아닐까요...?

다음, “미칠 듯 사랑했던 기억과 추억으로 널 다시 찾고 싶다”. 
스스로의 의지로 이별을 통보하거나 스스로 떠난 사람들은 이런 기분을 한 두 번… 아니 수백 번, 아니 수천 번은 느껴봤을 것입니다.  하지만 이런 기분 때문에 그 사람에게 다시 연락하는 것은 그 사람을 두 번 죽이는 행동이겠지요...

다음, “더 이상 사랑이란 변명에 너를 가둘 수 없다”.   
제가 앞에서 말했듯이 ‘사랑’이란 ‘소유’가 아니므로 상대방을 가두려는 마음 또한 ‘사랑’이 아니라고 전 적어도 생각합니다.  사람은 영악하고 이기적이어서 자기가 한 행동과 결정에 ‘변명’을 하길 좋아하고, 책임을 회피하기 위해 스스로를 합리화 시키려고 수단과 방법을 찾습니다.  그것을 하기 위한 가장 쉬운 방법이 바로 ‘변명’을 만들어내는 것이지요.  사랑하는 사람을 자신의 이득과 이기를 위해 가두려는 행동이야 말로 자신의 변명을 합리화시키는 행동이 아닐까요...? 

마지막 소절, “이러면 안 되지만 죽을 만큼 보고싶다”. 
여러분은 누군가가 죽을 만큼 보고 싶은 적이 있었나요? 아님 현재 있나요?  “죽을 만큼 보고 싶은 누군가가 나에게 있다.” 그것 자체로도 행복한 게 아닐런지요…?

KoreanClass101.com 여러분, 지금 만약 하고 있는 ‘사랑’이 있다면 “보고 싶다”라는 말을 아끼지 마십시오.  전 말과 행동이 뒤따르지 않는 사랑은 '빈 껍데기'에 불과하다고 생각합니다.  지금 하고 있는 ‘사랑’이 없다고요?  그럼 한 번 더 스스로 힘을 내서 찾아보세요.  분명 당신이 죽고 싶을 만큼 보고 싶은 누군가가 당신 주위에 있을 것입니다.  개인적인 사랑도 한국어 공부도 열심히 하시길 진심으로 바라면서 전 이만 마치겠습니다.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KoreanPod101.com
Wednesday at 02:59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김범수 LIVE - https://www.youtube.com/watch?v=j3dxVdd1H7o&feature=related


Korean - https://www.youtube.com/watch?v=dLm19MP26D4&feature=related


English version - https://www.youtube.com/watch?v=VDBU27Qf0Ys&feature=rela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