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logue

Vocabulary

Learn New Words FAST with this Lesson’s Vocab Review List

Get this lesson’s key vocab, their translations and pronunciations. Sign up for your Free Lifetime Account Now and get 7 Days of Premium Access including this feature.

Or sign up using Facebook
Already a Member?

Lesson Transcript

결코 지울 수 없는 날!
안녕하세요. KoreanClass101.com 여러분. Tim 입니다.
모든 사람에게는 기억하고 싶은 날과 기억하기 싫은 날...그리고 기억하기는 싫지만,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는 날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에게도 그런 날들이 많이 있는데요. 오늘은 특히 결코 지울 수 없는 날에 대해서 말해보겠습니다.
2000년 10월 26일.
이 날은 저에게 있어 무슨 날일까요?
제가 태어난 날일까요? 그럼 제가 고작 10살!? 그건 아니겠죠...
그럼 제가 입대를 한 날일까요? 물론 그날도 기억은 하지만, 그날은 기억하기 싫은 날에 더 가깝겠네요…
그럼 제가 제대한 날일까요!? 제가 2000년 8월 6일에 제대를 했으니까 가깝지만 아니네요...,
그럼 도대체 무슨 날일까요???
그날은 바로 제가 캐나다로 공부를 결심하고 첫 캐나다행의 비행기를 탄 날입니다.
그럼 왜 이 날이 저에게 있어 특별한 날일까요?
사실 전 캐나다에 가기 전에 영어 한마디 던지지 못하는 완전 영어 "초짜",즉 초보자였습니다.
공항에서나, 캐나다에 처음 도착해서나, 제가 캐나다 사람들에게 던지는 문장은 아주 간단했었습니다 - “How do you do?”
지금 생각해보면 얼마나 부끄러운지...
어디를 가나, 무엇을 하나, 긴장과 실수의 연속이었습니다.
너무 힘든 나머지 캐나다에 온 제 자신도 원망을 많이 했었고 그런 결정을 한 아들을 말리지도 않은 아무 죄가 없는 부모님을 향해서 원망도 많이 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하나하나 이겨내는 자신을 보며 정체성과 자신감 그리고 삶의 목적을 스스로 깨닫게 되었을 때, 꿈이라고 생각했던 캐나다 대학교의 졸업장을 한 손에 굳게 쥔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캐나다의 언어와 문화 그리고 좋은 인맥까지도 덤으로 얻게 되었지요.
누군가 저에게 “가장 고마운 날이 언제야?”라고 묻는다면 저는 “2000년 10월 26일”이라고 대답을 할 것입니다.
그 이유는 바로 그날, 2000년 10월 26일이, 제가 인격적으로 성장할 수 있게 해준 엄청난 양의 고난과 변화 그리고 자신의 개혁이 시작된 날이기 때문입니다.
한국어에 도전하며 새 언어와 문화를 접하려고 하는 KoreanClass101.com의 많은 청취자분들도 저의 이런 마음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고 봅니다.
여러분이 한국어 공부를 시작하기로 마음먹은 날이 여러분 자신에게 정말 고마운 날이 될 수 있도록 우리 다 같이 힘을 내 보아요.
저도 많은 힘이 되어줄 것을 약속드립니다.
그럼 우리 다같이 화이팅~~!!!

12 Comments

Hide
Please to leave a comment.
😄 😞 😳 😁 😒 😎 😠 😆 😅 😜 😉 😭 😇 😴 😮 😈 ❤️️ 👍

KoreanClass101.com Verified
Wednesday at 06:30 PM
Pinned Comment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The day Tim will never forget!

Please feel free to comment here~~

여러분에게도 기억에서 지울 수 없는 추억이 있겠죠?

저도 여러분의 그런 추억을 간접으로나마 경험하고 싶네요~~

글 올려 주세요.  질문도 하시고요~~  고맙습니다!

Tim

Tim
Thursday at 09:58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Hello Danessa,

죄송하지만, 뭐가 대단하다는 거지요...?

새 웹 사이트가 대단하다는 소리인가요?

아님 제 블러그가 대단하다는 소리인가요?

후자라면 개인적으로 좋겠습니다. :razz:

전자라면 회사가 좋겠네요... :mrgreen: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cheers,


Tim :cool:

danessa
Wednesday at 10:40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오아 정말 대단합니다. :mrgreen:

KoreanClass101.com Verified
Tuesday at 02:47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Daniel K님:mrgreen:


오랜만이네요. 대니얼 님!!:grin:

블로그가 어려워졌다고 많이 실망하신건 아니시죠?? 시즌 5 부터는 조금 더 어렵게 느껴지실 거예요. 여러분이 배우셨으면 하는 언어를 많이 넣었거든요. 그러니 여러분이 어렵게 느끼시는 것은 당연한 것이랍니다.

도전 의식을 가지고 다시 열심히 해 볼까요? 화이팅! :grin:

그리고 시즌 5의 레슨 6에서 15는 위인에 관한, 레슨 16부터 25는 음식에 관한 이야기가 펼쳐질 것이니 더 많은 관심 부탁드릴게요.lol


:wink:세 가지 고쳐드릴게요~

1.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을 것입니다. -> 기억에 지워지지 않습니다. or 기억에 지워지지 않네요.

2. 제가 배웠던 한국말을 쓸 필요가 된 거에요.-> 제가 배워왔던 한국말을 쓸 때가 온 것입니다.

3. 제가 배웠던 한국말을 이용하고 싶어서 -> 제가 배웠던 한국말을 써 보고 싶어서

Daniel K
Saturday at 11:46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우와, 이번주 오디오 블로그에는 저에겐 생소한 단어가 많이 나왔네요. "내 한국말 실력이 나아지는 게 보이구나!"라고 생각했다가 이런 블로그를 듣고 나서 잘 하려면 아직 멀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네요. :cry: 뭐, 그냥 앞으로 계속 열심히 공부하려고 노력할 수 밖에 없겠죠?


저도 처음 외국에 일하러 온 날이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을 것입니다. 그런데 제 경우에는 한국으로 온 날이었어요! 한국에 가기 2개월 전에 한국말을 열심히 공부하기 시작했어요. 그래도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을 때 제 한국어 솜씨가 너무 부족했나 봐요. 그 날에 기억에 가장 남는 것은 처음 실제적인 상황에서 제가 배웠던 한국말을 쓸 필요가 된 거에요. 수하물을 찾는 곳에서 만남의 광장에 나와서 제 이름을 쓰여 있는 종이를 들고 있는 운전자 아저씨를 만나고 같이 주차장으로 나갔어요.


제가 배웠던 한국말을 (아무리 부족해도!) 이용하고 싶어서 아저씨에게 여기서 차가 머냐고 물어보려고 했어요. 그런데 말이 어색하게 나왔더니 아저씨가 무슨 말인지 잘 몰랐나 봐요. 그 때 "우와, 지금 진짜 소통하려고 내가 배웠던 한국말을 쓰구나. 하지만 상대방이 내가 하고 싶은 말을 못 알아들으면 어떡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차를 타는 동안 아저씨하고 간단한 얘기를 할 수 있어서 자랑스러웠어요. 물론 깊은 대화가 아니었어도 이렇게 새로 배운 외국어로 얘기할 수 있어서 신기했어요.


제가 살 도시 쪽으로 타면서 아름다운 산들이 눈에 띄었어요. 그래서 아저씨에게 산이 많다고 해서 아저씨가 "캐나다에 어때? 산이 없냐?"고 물어봤어요. 저 당황하지 않고 제가 배웠던 말과 문법을 머리에 정리해서 "산이 있지만 한국에는 캐나다보다 산이 많아요"라고 대답했어요. 물론 시나 특별히 예쁘거나 생각이 깊은 말이 아니었어도 저에겐 신기했어요. 사실, 아저씨에게도 신기했나 봐요. 간단한 표현조차 한국말을 전혀 할 수 없는 한국에서 사는 서양인들이 많잖아요...


요즘은 그 엣날보다 한국말을 더 구사하지만 모르는 게 많이 있네요. 외국어 공부 자체에 큰 문제가 있는데요. 아무리 열심히 공부해도 모르는 것에 부딪치기 마련이에요. 저에게도 모르는 영어 단어가 있어요. 따라서 자기의 모국어에 모르는 것들이 있어서 외국어에 얼마나 모르는 것을 찾겠죠?

tim
Friday at 04:19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razz:


"Hello David~~"

I will do your favor!

Thanks for your comment.

cheers,


ps. by the way, where are you now? in America?


Tim :cool:

David
Friday at 01:34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Thanks for the good work so far Tim, I have been struggling to learn the (difficult) Korean language for the last four years and your help is appreciated. Please keep including new moderately difficult vocabulary (at least for me it is!) as it's hard to understand Korean if you've never heard the word before.


Thanks again,


David

tim
Thursday at 06:11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You got it! :cool:

George Posten
Thursday at 04:56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I'd rather have a nice Korean meal. :)

tim
Thursday at 02:52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razz:


"Hello George~~"

You have just saved my face!


One of my problems is that my memory is too short.

I did make a mistake. I was supposed to post the first comment with the transcript. "Shame on me! :twisted:"


"Thank you George!"

I owe you some beer.

cheers,


Tim :cool:

George Posten
Thursday at 09:47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안녕하세요. KoreanClass101.com 여러분. 모든 사람에게는 기억하고 싶은 날과

기억하기 싫은 날...그리고 기억하기는 싫지만,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는 날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저에게도 그런 날들이 많이 있는데요. 오늘은 특히 기억하기는 싫지만,

기억에서 지워지지 않는 날에 대해서 말해보겠습니다.

2000년 10월 26일.

이 날은 저에게 있어 무슨 날일까요?

제가 태어난 날일까요? 그럼 제가 고작 10살!? 그건 아니겠죠...

그럼 제가 입대를 한 날일까요? 물론 그날도 기억하지만, 그날은 기억하기 싫은 날에

더 가깝겠지요… 그럼 제가 제대한 날!? 제가 2000년 8월 6일에 제대를 했으니

가깝지만 아니네요..., 그럼 도대체 무슨 날일까요???

그날은 바로 제가 캐나다로 공부를 결심하고 첫 캐나다행의 비행기를 탄 날입니다.

그럼 왜 이 날이 저에게 있어 특별한 날일까요?

사실 전 캐나다에 가기 전에 영어 한마디 던지지 못하는 완전 영어

"초짜"(초보자)였답니다. 공항에서나, 캐나다에 처음 도착해서나, 제가 캐나다

사람에게 던지는 문장은 아주 간단했었습니다. “How do you do?” 지금 생각해보면

얼마나 부끄러운지, 어디를 가나, 무엇을 하나, 긴장과 실수의 연속이었습니다. 너무

힘든 나머지 캐나다에 온 제 자신도 원망을 많이 했었고 그런 결정을 한 아들을

말리지도 않은 아무 죄가 없는 부모님을 향해서 원망도 많이 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하나하나 이겨내는 자신을 보며 정체성과 자신감 그리고 삶의

목적을 스스로 깨닫게 되었을 때, 꿈이라고 생각했던 캐나다 대학교의 졸업장을 한

손에 굳게 쥔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캐나다의 언어와 문화

그리고 좋은 인맥까지도 덤으로 얻게 되었습니다.

누군가 저에게 “가장 고마운 날이 언제야?”라고 묻는다면 저는 “2000년 10월

26일”이라고 대답을 할 것입니다. 그 이유는 그날이 바로 2000년 10월 26일, 제가

인격적으로 성장할 수 있게 해준 엄청난 양의 고난과 변화 그리고 자신의 개혁

시발점이 된 날이었기 때문입니다.

한국어에 도전하며 새 언어와 문화를 접하려고 하는 KoreanClass101.com의 많은

청취자분도 저의 이런 마음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다고 봅니다. 여러분이 한국어

공부를 시작하기로 마음먹은 날이 자신에게 정말 고마운 날이 될 수 있도록 우리 다

같이 힘을 내 보아요. 저도 많은 힘이 되어줄 것을 약속드립니다.

그럼 우리 다같이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