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logue

Vocabulary

Learn New Words FAST with this Lesson’s Vocab Review List

Get this lesson’s key vocab, their translations and pronunciations. Sign up for your Free Lifetime Account Now and get 7 Days of Premium Access including this feature.

Or sign up using Facebook
Already a Member?

Lesson Notes

Unlock In-Depth Explanations & Exclusive Takeaways with Printable Lesson Notes

Unlock Lesson Notes and Transcripts for every single lesson. Sign Up for a Free Lifetime Account and Get 7 Days of Premium Access.

Or sign up using Facebook
Already a Member?

Lesson Transcript

동물에 대한 특별한 경상도 사투리 단어
여러분 안녕하세요.
KoreanClass101.com의 금효민입니다.
지난 시간의 가족간 호칭에 이어서, 이번 시간에는 호랑이, 개구리와 같은 동물 이름이 경상도 사투리에서 어떻게 다르게 불리는 지에 대해서 알아볼거에요.
한국의 유적지나 관광지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한국의 대표 동물, 바로 ‘호랑이’입니다.
'호랑이'라는 단어는 하지만 경상도 사투리에서는 조금 다르게 부릅니다. ‘호랭이’라고 말이죠.
호랑이를 ‘호랭이’로 부르는 이유 뭘까요? 바로 호랑이의 두번째 단어인 ‘랑'에 있는 받침 ‘이응’이 뒤에 있는 ‘이'와 만나면서 두번째 음절의 ‘아' 발음이 ‘애'로 바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호랑이'가 경상도 사투리에서 ‘호랭이'로 바뀌는거죠.
이러한 변화는 다른 동물 이름에서도 많이 볼 수 있는데요, 예를 들면, ‘지렁이’는 ‘지랭이'로, ‘구렁이’는 ‘구랭이’로 바뀌게 된답니다.
예를 들자면 표준어로 ‘야! 저쪽에 호랑이도 있어!’라는 말을 경상도 사투리로 이야기하면
‘야! 저짝에 호랭이도 있데이!’가 되는거죠.
한가지 더, 자주 사용하는 동물 이름을 알아볼까요? 바로 ‘깨구리’입니다.
표준 한국어로는 ‘개구리’라고 하는데요, 경상도 사투리에서는 첫 음절을 조금 강하게 이야기해서 ‘깨구리'라고 말합니다.
같은 현상을 ‘고기'라는 단어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데요, ‘고기’가, ‘꼬기’로 된소리 발음이 나게 됩니다.
자, 그럼 이 경상도 사투리 문장은 무슨 의미일까요? “니 청깨구리가 와 비만오면 우는 주 아나?”
정답은 바로, “너 청개구리가 왜 비 올때마다 우는 줄 알아?” 입니다.
리스너 여러분, 오늘은 한 번 여러분이 좋아하는 동물 이름을 경상도 사투리로 어떻게 발음하는지 연습해보는건 어떨까요?
다음 시간에는 경상도 사투리에서만 들을 수 있는 음식 이름을 알려드릴게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1 Comment

Hide
Please to leave a comment.
😄 😞 😳 😁 😒 😎 😠 😆 😅 😜 😉 😭 😇 😴 😮 😈 ❤️️ 👍

KoreanClass101.com Verified
Tuesday at 06:30 PM
Pinned Comment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동물에 대한 특별한 경상도 사투리 단어
여러분 안녕하세요.
KoreanClass101.com의 금효민입니다.
지난 시간의 가족간 호칭에 이어서, 이번 시간에는 호랑이, 개구리와 같은 동물 이름이 경상도 사투리에서 어떻게 다르게 불리는 지에 대해서 알아볼거에요.
한국의 유적지나 관광지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한국의 대표 동물, 바로  ‘호랑이’입니다.
'호랑이'라는 단어는 하지만 경상도 사투리에서는 조금 다르게 부릅니다.  ‘호랭이’라고 말이죠.
호랑이를 ‘호랭이’로 부르는 이유 뭘까요? 바로 호랑이의 두번째 단어인 ‘랑'에 있는 받침 ‘이응’이 뒤에 있는 ‘이'와 만나면서 두번째 음절의 ‘아' 발음이 ‘애'로 바뀌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호랑이'가 경상도 사투리에서 ‘호랭이'로 바뀌는거죠.
이러한 변화는 다른 동물 이름에서도 많이 볼 수 있는데요, 예를 들면, ‘지렁이’는 ‘지랭이'로, ‘구렁이’는 ‘구랭이’로 바뀌게 된답니다.
예를 들자면 표준어로 ‘야! 저쪽에 호랑이도 있어!’라는 말을 경상도 사투리로 이야기하면  
‘야! 저짝에 호랭이도 있데이!’가 되는거죠.
한가지 더, 자주 사용하는 동물 이름을 알아볼까요? 바로 ‘깨구리’입니다.
표준 한국어로는 ‘개구리’라고 하는데요, 경상도 사투리에서는 첫 음절을 조금 강하게 이야기해서 ‘깨구리'라고 말합니다.
같은 현상을 ‘고기'라는 단어에서도 찾아볼 수 있는데요, ‘고기’가, ‘꼬기’로 된소리 발음이 나게 됩니다.   
자, 그럼 이 경상도 사투리 문장은 무슨 의미일까요?  “니 청깨구리가 와 비만오면 우는 주 아나?”
정답은 바로, “너 청개구리가 왜 비 올때마다 우는 줄 알아?” 입니다.
리스너 여러분, 오늘은 한 번 여러분이 좋아하는 동물 이름을 경상도 사투리로 어떻게 발음하는지 연습해보는건 어떨까요?
다음 시간에는 경상도 사투리에서만 들을 수 있는 음식 이름을 알려드릴게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