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logue

Vocabulary

Learn New Words FAST with this Lesson’s Vocab Review List

Get this lesson’s key vocab, their translations and pronunciations. Sign up for your Free Lifetime Account Now and get 7 Days of Premium Access including this feature.

Or sign up using Facebook
Already a Member?

Lesson Transcript

안녕하세요. 윤세화입니다.
미국을 와서 1년 반 동안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을 뽑으라면 역시 졸업식이 가장 기억에 남네요.
원래 2년 동안 석사를 공부할 계획이었는데 공부가 너무 재미있어서 1년 만에 석사를 끝낼 수가 있었던 것 같아요.
사실 제가 대학교 시절에는 그렇게 공부를 열심히 하는 학생이 아니었거든요.
나이가 좀 들어서 공부를 하면 이런 점이 좋은 거 같아요.
제가 원해서 하는 거니까 더 열심히 하게 되고요.
졸업식 날, 가운을 입고 한참 줄을 서서 들어가는데 가슴이 참 뭉클했습니다.
미국에서 혼자 공부하기가 쉽지 않았는데 "그것이 보람되었구나!"라는 생각도 들었고요.
저의 가족들은 한국에 있어서 참석하지 못했어요. 부모님이 미안해 하실 때도 "괜찮아요" 라고 말씀 드렸는데 막상 많은 친구들의 가족들이 온 것을 보니 참 부럽더군요.
'우리 부모님도 오셨으면....' 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 이름을 부르고 제 차례가 되어서 저도 연단 위에 올라가서 사진을 찍고 악수하고 내려왔습니다.
매우 간단한 의식이었지만 저에게는 참 의미 깊었습니다.
1년 동안 수많은 일들이 머리 속을 스쳐 지나가더군요.
처음에 미국 와서 적응하느라 힘들었던 일, 보고서 쓰느라고 도서관에서 열심히 공부했던 일, 한여름에는 집이 너무 더워서 도서관에서 한낮을 보냈던 일, 많은 급우 친구들을 만난 일 등등 많은 일이 생각이 났습니다.
원래 미국에 왔을 때에는 석사과정만 마치면 다시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는데, 석사과정이 왜 그렇게 짧게 느껴지는지.... 그리고 더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제는 공부 욕심이 생겨서 석사에서 그만두는 게 아니라 언젠가는 박사학위 공부도 하고 싶네요.
한국말로는 “뒷머리가 틔었다"라고 하는데 들어보셨나요?
어렸을 때는 썩 그렇게 공부를 잘하지 못하다가 나이가 들어서 공부를 잘 하는 경우를 일컫습니다.
아마 제가 그런 경우가 아니었나 싶어요.
여러분은 어떤 일을 하셨을 때가 가장 즐거웠나요?
최근에 했던 일 중에서 가장 인상적인 일은 어떤 것들이 있었나요?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하고 마치겠습니다.
여러분 건강하세요. 다음 주에 뵐게요. 감사합니다.

18 Comments

Hide
Please to leave a comment.
😄 😞 😳 😁 😒 😎 😠 😆 😅 😜 😉 😭 😇 😴 😮 😈 ❤️️ 👍

KoreanClass101.com Verified
Wednesday at 06:30 PM
Pinned Comment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안녕하세요. 윤세화입니다. 미국을 와서 1년 반 동안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을 뽑으라면 역시 졸업식이 가장 기억에 남네요. 원래 2년 동안 석사를 공부할 계획이었는데 공부가 너무 재미있어서 1년 만에 석사를 끝낼 수가 있었던 것 같아요. 사실 제가 대학교 시절에는 그렇게 공부를 열심히 하는 학생이 아니었거든요. 나이가 좀 들어서 공부를 하면 이런 점이 좋은 거 같아요. 제가 원해서 하는 거니까 더 열심히 하게 되고요. 졸업식 날, 가운을 입고 한참 줄을 서서 들어가는데 가슴이 참 뭉클했습니다. 미국에서 혼자 공부하기가 쉽지 않았는데 "그것이 보람되었구나!"라는 생각도 들었고요. 저의 가족들은 한국에 있어서 참석하지 못했어요. 부모님이 미안해 하실 때도 "괜찮아요" 라고 말씀 드렸는데 막상 많은 친구들의 가족들이 온 것을 보니 참 부럽더군요. '우리 부모님도 오셨으면....' 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 사람, 한 사람 이름을 부르고 제 차례가 되어서 저도 연단 위에 올라가서 사진을 찍고 악수하고 내려왔습니다. 매우 간단한 의식이었지만 저에게는 참 의미 깊었습니다. 1년 동안 수많은 일들이 머리 속을 스쳐 지나가더군요. 처음에 미국 와서 적응하느라 힘들었던 일, 보고서 쓰느라고 도서관에서 열심히 공부했던 일, 한여름에는 집이 너무 더워서 도서관에서 한낮을 보냈던 일, 많은 급우 친구들을 만난 일 등등 많은 일이 생각이 났습니다. 원래 미국에 왔을 때에는 석사과정만 마치면 다시 한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는데, 석사과정이 왜 그렇게 짧게 느껴지는지.... 그리고 더 배우고 싶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이제는 공부 욕심이 생겨서 석사에서 그만두는 게 아니라 언젠가는 박사학위 공부도 하고 싶네요. 한국말로는 “뒷머리가 틔었다"라고 하는데 들어보셨나요? 어렸을 때는 썩 그렇게 공부를 잘하지 못하다가 나이가 들어서 공부를 잘 하는 경우를 일컫습니다. 아마 제가 그런 경우가 아니었나 싶어요. 여러분은 어떤 일을 하셨을 때가 가장 즐거웠나요? 최근에 했던 일 중에서 가장 인상적인 일은 어떤 것들이 있었나요?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하고 마치겠습니다.
여러분 건강하세요. 다음 주에 뵐게요. 감사합니다.

KoreanClass101.com Verified
Saturday at 01:10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George Posten - Thanks for letting us know that this lesson was incorrectly filed under the Beginner level. We have now corrected this issue.

Eric
Friday at 01:27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네, 알았어요. I understood the meaning in the context but just don’t get where the word 틔었다 comes from: 틔다? 틔어다? :???:

Se Hwa Yoon
Sunday at 11:44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에릭 님

뒷머리가 틔었다는 표현은

어렸을때 그렇게 공부를 잘하지도 못하고 관심도 없다가 나이가 들어서 공부에 관심을 가지고 잘하는 경우를 이야기 한답니다.

이해 가셨는지요?:wink:

Eric
Saturday at 01:42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저는 윤선생님과 또 같네요! 저도 원래 1년 동안 미국에서 석사를 공부하려 갈 계획이었는데 대학교랑 다른 나라 왔던 재미있는 학상들을 아주 좋았거든요. 물리학과에서 일자리하고 기숙사 (학생집? dormitory/residence hall) 에서 일자리를 구해서 스스로 몇 년 저기에서 살고 박사를 끝낼 수가 있었어요. 가끔 힘들고 항상 정말 바쁘지만 그 때를 가장 기억에 남은 시절이에요. Daniel K 처럼 저에게 질업식이 너무 너무 천천히 지나가고 별로 인 것 같고…글쎄 아주 지루해 죽겠다! ㅎㅎ.


실례지만“뒷머리가 틔었다”표현 듯을 이해하지 못했는데요...좀 도와 주세요.

Se Hwa Yoon
Thursday at 03:54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Mia 님

하하

제 이름은 윤세화 입니다

my family name is Yoon

and first name is Se Hwa

:mrgreen:

mia
Tuesday at 01:39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thank you both SE Yoon Hwa and timandyou:razz::razz::razz::razz::razz::razz: hahahahahahahahahahzhashhahahahahahahaahahahahaah

Se Hwa Yoon
Monday at 11:25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Daniel K 님

참 좋은 말씀 해주셨네요

학교가 이렇게 개개인의 학생들의 관심을 이끌어주는 방향으로 공부를 하게 한다면

모든 학생이 우등생이 될텐데요. 그렇죠?

여동생도 자신이 좋아하는 길을 찾아서 참 다행이네요.


Mia 님

재미있는 코멘트입니다. 하하


timandyou 님

반갑습니다.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그렇죠, 그 암기식 교육이 문제이지요?

저도 외우는건 참 못했답니다.

오디오 블로그를 하신다면. 제 다음에 하실 분이신지요?

감사합니다

timandyou
Monday at 09:48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wink:

Thanks for all the comments guys~~!


Hello, Mia! You are only 10!!!:shock:


Hello George~!


Hello, Daniel. 다니엘씨는 한국분 같네요...

그렇죠... 좀 한국의 교육은 암기식의 교육이 많지요...

초.중.고 교육이 수능을 위한 암기의 교육이니... 저도 좀 문제가 많다고 봅니다.

제 생각엔 이건 교육의 문제라기보단 학부모님들의 문제지요.

자기 자식들이 암기식의 교육을 받는데 그걸 더 부축이는 부모들이 많다는데 문제가 많습니다. 사실 학교나 선생님들이나... 교육 자체가 바뀔려면 많은 부모님들의 자세와 태도부터 달라져야 하는데... 그건 아직 시기 상조겠죠.

정치도 같은 맥락이라고 봅니다 저는...


우리의 밝은 미래가 우리들의 아이들에게 많이 달려있다는 것을 알아야 될텐데...

암기식의 교육은 사실, 아이들의 미래를 더 어둡게 만드는데...

이런 주제는 저도 별로 말을 하고 싶지 않네요... 사실 지금의 '민주주의'라는게 뜻을 같이 하는 8-9명이 모이면 1-2명의 옳은 의견을 내는 사람을 바보 취급하니까요...

한국의 교육에 대해서 저도 할 말이 많아서... 나중에 제 Audio Blog에서 한번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여러분 감사합니다.

세화씨 수고했고 고마워요~~~!!!:wink:

mia
Monday at 06:58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yay thank you truth is i am 10 born dec 2 1999 thanks se yoon hwa

: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grin::???::smile::lol::lol::lol::lol::lol::lol::lol::lol::lol::lol::lol::lol::lol::lol::lol::lol::lol::wink::wink::wink::wink::wink::wink::wink::wink::wink::wink::wink::wink::wink::wink::wink::wink::wink::wink::wink::roll::roll::roll::roll::roll::roll::roll::roll::roll::roll::razz::razz::razz::razz::razz::razz::razz::razz::razz:

Daniel K
Sunday at 04:53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윤세화 쌤, 1년 석사를 따시는 동안 가장 기억에 남는 거 졸업식이라고요? 저는 반대이고요. 제가 5년 만에 따는 학사학위와 교육학위를 받으려고 졸업식을 참석했을 때 지루만 했어요. 누군가 했던 졸업 연설을 한마디도 기억하지 못 하고 한 사람 한 사람 블러서 시간 많이 많이 걸렸어요. (그 때 저희 가족이 고생했네요!) 가장 재미있는 거는 다른 졸업하는 급우들이랑 얘기하는 거였어요. 물론 몇 사람들에게 졸업식이 의미가 깊은 경험이 될 수 있는데 저에게는 좀... 별로... ㅎㅎ


근데 이 번 주의 오디오 블로그는 쌤이 박사과정에 입학허가를 받으시기 전에 녹음 된 것이겠죠. 이 번 가을에 박사과정을 시작하실 수 있어서 아주 소원했던 바람이 실제가 됐네요. :grin:


요즘 조금씩 조금씩 아이들이 연결되지 않는 정보를 외우게 하는 과정보다는 스스로 공부하는 아이를 키우는 과정이 유명해지고 있어요. 윤세화 선생님처럼 학창 시절에 열심히 공부하지 않다가 나이가 들면 공부 욕심이 생기는 사람이 많습니다. 따라서 하여금 정보를 외우게 하는 것보다 독서를 좋아하게 하는 활동, 봉사 활동, 자율학습 활동들이 아이들에게 큰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제 여동생이 "뒷머리가 틘" 사람인 것 같아요. 학창 시절에 (특히 중, 고등학교 때) 공부를 하는 거 참 싫어했어요. 그런데 드디어 졸업해서 좋아하는 과목 (애니메이션)을 배우게 될 수 있어서 얼마나 열심히 공부하고 연습했는지 잘 몰라요. 저희 부모님도 이런 변화가 (공부에 관심 없는 아이에서 무지하게 열심히 하는 아가씨로) 신기하다고 생각하시네요.


그래서 학교에서 정보를 외우게 하는 과정보다 스스로 공부를 하는 어린이를 키우는 과정을 구성하면 앞으로 교육욕심이 있는 사람이 얼마나 많아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