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logue

Vocabulary

Learn New Words FAST with this Lesson’s Vocab Review List

Get this lesson’s key vocab, their translations and pronunciations. Sign up for your Free Lifetime Account Now and get 7 Days of Premium Access including this feature.

Or sign up using Facebook
Already a Member?

Lesson Transcript

안녕하세요. 윤세화입니다.
뉴욕은 정말 추워요.
저는 추위를 많이 타는 성격이어서 가을만 되도 금방 추위를 느끼는 사람입니다.
그런데 뉴욕의 겨울은 너무 춥네요.
잠시 길거리를 걸어가도 온몸을 꽁꽁 옷으로 다 덮고 걸어 다닙니다.
보스턴의 날씨도 만만치 않았는데요. 보스턴의 날씨는 변덕쟁이로 유명하죠.
오늘 날씨가 화창했다가 내일은 하루 만에 소나기, 우박이 떨어지잖아요.
굉장히 극적으로 바뀌는 날씨인 걸로 유명해요.
이럴 때는 한국의 4계절이 부럽네요.
여름에는 찌는 듯이 덥고 겨울은 춥지만 뉴욕보다는 따뜻하고 봄, 가을은 신선한 날씨에 산책이나 여행 다녀오기 딱 알맞은 날씨이잖아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계절이요? 여름이요. 어렸을 때는 봄이 좋았는데 점점 여름이 더 좋아지네요.
여름에는 여름 휴가도 있고, 뭔가 항상 즐거운 일이 일어날 듯 해요.
작년에 처음으로 뉴욕에 왔을 때 그렇게 추운 날 자유의 여신상을 보러 갔던 생각이 납니다.
긴 코트를 입고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밖에서 줄을 서서 기다리는데 얼마나 춥던지 몸이 와들와들 떨렸어요.
그때는 제가 뉴욕 와서 살 거라는 생각을 안 했기 때문에 또 한번 온 여행, 볼 것은 다 봐야 하겠다는 생각으로 정말 고생하며 하루하루 뉴욕의 관광명소를 다녔던 것 같아요.
결국 아파서 몸져누워 버렸답니다.
뉴욕의 겨울은 바람이 워낙 세서 혹독하게 느껴지고요. 봄, 가을은 따뜻하기는 하지만 태양을 보는 게 쉽지가 않아요.
대부분 비가 오는 날이 많거든요.
저는 뉴욕을 사랑하지만 날씨를 사랑하지 않아요.
이렇게 추위를 잘 타는 저에게 어떤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여러분의 따뜻한 충고 기다릴게요.
여러분이 살고 있는 곳의 날씨는 어떤가요?
뉴욕처럼 매우 추운가요? 아니면 따뜻한 날씨를 즐기시나요?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하고 마치겠습니다.
여러분 건강하세요. 다음 주에 뵐게요. 감사합니다.

17 Comments

Hide
Please to leave a comment.
😄 😞 😳 😁 😒 😎 😠 😆 😅 😜 😉 😭 😇 😴 😮 😈 ❤️️ 👍

KoreanClass101.com Verified
Wednesday at 06:30 PM
Pinned Comment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안녕하세요. 윤세화입니다. 뉴욕은 정말 추워요.  저는 추위를 많이 타는 성격이어서 가을만 되도 금방 추위를 느끼는 사람입니다.  그런데 뉴욕의 겨울은 너무 춥네요. 잠시 길거리를 걸어가도 온몸을 꽁꽁 옷으로 다 덮고 걸어 다닙니다. 보스턴의 날씨도 만만치 않았는데요. 보스턴의 날씨는 변덕쟁이로 유명하죠. 오늘 날씨가 화창했다가 내일은 하루 만에 소나기, 우박이 떨어지잖아요. 굉장히 극적으로 바뀌는 날씨인 걸로 유명해요. 이럴 때는 한국의 4계절이 부럽네요. 여름에는 찌는 듯이 덥고 겨울은 춥지만 뉴욕보다는 따뜻하고 봄, 가을은 신선한 날씨에 산책이나 여행 다녀오기 딱 알맞은 날씨이잖아요.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계절이요? 여름이요. 어렸을 때는 봄이 좋았는데 점점 여름이 더 좋아지네요. 여름에는 여름 휴가도 있고, 뭔가 항상 즐거운 일이 일어날 듯 해요. 작년에 처음으로 뉴욕에 왔을 때 그렇게 추운 날 자유의 여신상을 보러 갔던 생각이 납니다. 긴 코트를 입고 있었는데도 불구하고, 밖에서 줄을 서서 기다리는데 얼마나 춥던지 몸이 와들와들 떨렸어요. 그때는 제가 뉴욕 와서 살 거라는 생각을 안 했기 때문에 또 한번 온 여행, 볼 것은 다 봐야 하겠다는 생각으로 정말 고생하며 하루하루 뉴욕의 관광명소를 다녔던 것 같아요. 결국 아파서 몸져누워 버렸답니다. 뉴욕의 겨울은 바람이 워낙 세서 혹독하게 느껴지고요.  봄, 가을은 따뜻하기는 하지만 태양을 보는 게 쉽지가 않아요. 대부분 비가 오는 날이 많거든요. 저는 뉴욕을 사랑하지만 날씨를 사랑하지 않아요.  이렇게 추위를 잘 타는 저에게 어떤 좋은 방법이 없을까요?  여러분의 따뜻한 충고 기다릴게요. 여러분이 살고 있는 곳의 날씨는 어떤가요? 뉴욕처럼 매우 추운가요? 아니면 따뜻한 날씨를 즐기시나요?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하고 마치겠습니다.  여러분 건강하세요. 다음 주에 뵐게요. 감사합니다.

Se Hwa Yoon
Thursday at 10:43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Tim 님

감사합니다.

응원에 더욱더 힘이 나네요.

더욱더 열심히 하는 윤세화가 되겠습니다. :grin:

tim
Thursday at 10:30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eek:

먼저, 세화님 수고 많으셨습니다.


lala님 조언에 저도 동감은 합니다. 체질이 더 어울리죠...

하지만!!! 체질이 맞다, 성격이 맞다? 뭐가 그리도 중요한가요?

맞고 틀린 것을 지적하는 것이 사람의 기분을 망치는 것 보다도 중요한 건가요? :roll:


둘다 의미는 이해를 하면서...

물론 한국어를 가르치는 입장이니 틀리는 것은 좋지 않지만... 저도 lala님의 의도는 이해를 합니다. lala님의 조언, 생각들... 모든 것들을 소중히 여기지만 그 것들을 말하는 lala님의 진심이 무엇인지 정말 궁금하네요...:roll:


정말 세화님을 도와주고 응원해주고 싶다면 조언이나 생각들을 표현하는 방식에 있어서 부드러워야 하는게 당연한 게 아닌가요!!? 정말 KoreanClass101.com의 발전을 위한다면 긍정적으며 따끔하면서도 부드러운 comments 부탁드릴께요.

전 lala님이 한국사람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우리 서로 진심으로 응원하면서 웃으면서 KoreanClass101.com을 이끌어보아요... 감사드립니다. :wink:

Se Hwa Yoon
Thursday at 04:21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나영훈님

품질 좋은 긴 속옷을 사입어야겠네요

오늘은 날씨가 화씨91도 섭씨33도까지 올라갔습니다.

가만히 앉아있어도 땀이 나는 날이네요.

뉴욕에 있었던 날 중에서 가장 더운 날인것 같아요.


자유의 여신상 밑에 그런 글귀가 있는줄은 몰랐네요.

흠~

과연 어떤 의미로 프랑스가 준것일까요?



남가주라는것이 캘리포니아 주를 의미하는 것인가요?

듣기는 많이 들었는데 정확한 지역을 몰랐네요.

나영훈님

답변 부탁드립니다.



Tim 님

의미 깊은 이야기 감사히 잘 들었습니다.

내 스스로를 바꾸라는 말 가슴에 참 와 닿네요

앞으로도 좋은 이야기 많이 부탁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David 님

꼼꼼한 충고 감사드립니다.

제가 이미 모든 스크립트를 다 써서 koreanclass101 으로 들어갔기 때문에 지금 수정하는게 쉽지 않겠네요.

다른 청취자 여러분 통역하는 부분 많은 도움 부탁드려요.

저도 열심히 다시 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나영훈님께서 올려주신 부분이 정확히 맞네요

감사합니다, 나영훈님


lala 님

안녕하세요.

한국말을 꽤 잘하시는 군요.

그래도 계속 제 잘못만 짚어내지 말아주세요.

자꾸 못한다 못한다 라고 하다보면 더 어려워지는것 같아요.

앞으로는 더 많은 응원 부탁드려요.

감사합니다.



나영훈님

또 덕분에 한번더 미소 짓게 되네요.

힝상 열정적인 멘트에 제가 더 힘이 나네요

감사합니다. 꾸벅


Daniel K 님

저도 여름이 더 좋아요

겨울에는 옷도 무척이나 많이 껴입어야 하지만 여름에는 짧은 옷입고 더 간편하게

다닐수 있구요.

제가 좋아하는 해변가에도 갈수 있구요.

저도 겨울이 없는 곳에서 살고 싶어요 . :grin:



Eric 님

저도 초가을을 좋아한답니다.

그런데 요즘에는 봄 가을이 점점 짧아지는것 같아요.

좋은 충고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할께요 . :grin:

Eric
Thursday at 02:16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미국의 북서부에 날씨가 조금 이생하죠. 바다에서 200km 이내에 있는 지역에 소나기를 동반하여 햇빛하고 푸른 하늘이 가끔 보여요. 이 온화한 기후는 쾌적해요: 여기도 계절의 변화를 경험할 수 있죠. 저는 늦봄이나 초가을을 특히 줄겨요. 저는 추위나 열기 많이 타는 성격아니지만 이 때들을 그냥 더 좋아해요. 그 날씨는 밖에는지 실내는지 놀고 싶으면 다 알맞거든요. 저는 산잭하는 것하고 카누를 타는 것을 아주 즐겨요.

날이 찌는 듯이 더운 곳에 여행 할때는 물 많이 마시고더 천천히 움직여요. 건조한 날씨이라면 긴 소매 옷을 입어요. 왜 긴 고매라고 해요? 잠, 체온이 주변의 온도보다 적면 환경에 대해서 보장하는 것 필요해잖아요. 

[In the Pacific Northwest, the weather is a bit strange. In the area within 200km of the coast, one can sometimes see rain showers mixed with blue sky. This climate is quite pleasant: Here too, one can experience the four seasons. I especially enjoy late spring and early fall. I am not particularly avert to cold or heat, but at these times, I simply enjoy it (the weather/life) more. That weather is just fine, whether one wants to play outside or stay indoor. I personally really enjoy hiking and going canoeing.

In places where it’s steaming hot, drink a lot of water and move more slowly. When in dry hot weather, I wear long sleeves. Why? Well, if your body temperature is less than ambient, you need to protect it from its environment.]


:roll:저도 David님 의견에 좀 동감해요: 이미 “advanced learner” 되지 않았다면, 이 오디요 블럭들가지고 저처럼 사람들한테 “advanced”되기 특히 어려워거든요. Endic.naver.com가지고 쓰고 노룍데도 불구하고 오래 오래 걸리네요. 이 블럭들은 아주 아주 재미있고 예문들이 정잘 유용하지만 저는 시간 없으니까 그 것이 고통스러울 정도로 더딘 과정이고 불만스러운 일이거든요. 어머, 오늘 벌써 새로운 블럭이 생겼다!? 따라갈 수가 없어요! 제 생각에는 Intermediate Season1 레슨들은 KC101이 어떻게 가장 유용한 레슨 만들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예이에요.

[I kind of agree with David, too: Unless one is already an advanced learner, it is difficult to become by using these blogs, particularly for people like me (i.e. still learning/trying to/aspiring to become advanced). In spite of using Naver.com dictionary and despite all efforts it still takes a very long time (to go through the lesson). These blogs are really super interesting and the sample sentence really helpful, but since I have not much time, it makes it a painful and frustrating experience. Ah, a new blog already came out today!? I can’t keep up! In my opinion, the season 1 intermediate lessons are a good example on how KC101 makes truly helpful lesson.]


그런데도, KC101는 체일 멋있어요! 항상 도와 주셔서 감사합니다.

Daniel K
Saturday at 03:54 P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작년 1월에 태국을 다녀왔어요. 1월이니까 "시원한 계절"이라고 하네요. 그런데 매일 28-30도까지 더우니까 "더운 계절보다는 약간 덜 덥다"라는 걸로 부르는 게 더 어울리지 않을까 해요.


그래도 (요즘의 어려운 정치에 대한 난리 불구하고) 한 번 일하려고 태국에서 사는 게 좋을 거라고 생각이 들고 있어요. 추위를 잘 타는 제가 겨울이 없으면 삶을 더 즐겁지 않을까 해요. 물론 "더운 계절"에 무지하게 더운가 보지만 참을 수 있을 거에요. 겨울을 이겨내는 게 너무 힘들어요. ㅠㅠ

George Posten
Saturday at 02:37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많이 타는 - sensitive to, easily receiving influence of


I had one nice concise comment regarding this, but the website software flagged it as 'awaiting moderation' for some reason and I already learned what happened in the previous lesson, that comments awaiting moderation don't get moderated 나뻐 나뻐 캐씨 일공일 :evil:

George Posten
Saturday at 02:17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lala-


So I guess what you are saying is that in order to be grammatically correct only psychological factors should influence the 성격 character/personality, and physical factors should influence the physical body? I guess it’s kind of like in English how we don’t usually say ‘She has a delicious mind.’ (although you could say that)

George Posten
Saturday at 02:13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Hi lala - thanks, you gave me something very interesting to research, a very interesting note.


When I heard this lesson and re-read the text “저는 추위를 많이 타는 성격이어서… 추위를 느끼는 사람입니다” I understood it as showing sensitivity to cold coupled with a personal dislike of cold weather, almost like saying ‘I can feel the cold down to the very core of my being.’ It made perfect sense to me, being a westerner, but then again, I also have a ‘personality conflict’ with cold weather.

George Posten
Saturday at 02:12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testing testing testing -- do all posts have to be moderated now?

George Posten
Saturday at 02:11 AM
Your comment is awaiting moderation.

Hi lala - thanks, you gave me something very interesting to research, a very interesting note.


When I heard this lesson and re-read the text “저는 추위를 많이 타는 성격이어서… 추위를 느끼는 사람입니다” I understood it as showing sensitivity to cold coupled with a personal dislike of cold weather, almost like saying ‘I can feel the cold down to the very core of my being.’ It made perfect sense to me, being a westerner, but then again, I also have a ‘personality conflict’ with cold weather.


많이 타는 - to be sensitive to, to receive influence from


수줍음을 많이 타는 성격 - a personality or character that is sensitive to, or influenced by shyness/shame


Then I suppose one could also say: (?)비난을 많이 타는 성격 -a personality sensitive to criticism?


추위/더위를 많이 타는 사람 - a person who is sensitive to cold/hot weather

추위/더위를 많이 타는 체질 - a physical constitution that is sensitive to cold/hot weather


So I guess what you are saying is that in order to be grammatically correct only psychological factors should influence the 성격 character/personality, and physical factors should influence the physical body? I guess it’s kind of like in English how we don’t usually say ‘She has a delicious mind.’ (although you could say that)